3040 무논리”…’세대 비하 논란’ 통합당 김대호 사죄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당의 선거 대책을 논의하는 공개석상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세대 비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김 후보는 오늘(6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 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후보는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발전했는지 그 구조·원인·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습니다. 김 후보는 이어 “60·70대에 끼어 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면서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후보의 발언은 자신이 선거운동 중 만난 60·70대는 뜨거운 반응을 보인 반면에 “30·40대는 차갑고 심지어는 경멸과 혐오를 보인다”고 한 뒤 부연 설명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김 후보의 말이 인터넷 공간을 중심으로 논란을 부르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어느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마치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것은 삼가셨으면 좋겠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을 하며 “아까 관악갑에 출마한 사람이 30대, 40대 운운한 것과 관련해 나는 그 사람 성격상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원래 운동권 출신인 데다가 변신한 사람이 돼서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에 대해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나는 분명하게 30·40대가 우리나라 중추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총선에서 비교적 냉정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본다”며 “특히 서울에서 한국 정치의 변화를 가져오는 투표를 할 것이라는 점을 별로 의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3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진의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요, 그 문제 의식을 대한민국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